• 홈 화살표
  • 연구소 소식
  •  화살표 활동/동정

활동/동정

종합적이고도 체계적인 연구를 수행하는 인도연구소

[공지] 제23회 콜로퀴엄 안내: 최원호 연구원(한국외국어대학교) (발표문 재중)

본문

71c1541602312f9b6bf23b384bdf92bc_1593581834_4107.jpg
 


한국외국어대학교 인도연구소(소장 김찬완국제지역대학원 인도·아세안 학과 교수인문한국플러스(HK+) 사업단은 2020 6 26일에 온라인에서 제23회 콜로퀴엄을 개최합니다콜로퀴엄을 맡아주신 최원호 연구원(한국외국어대학교) 프랑스 고등연구원(EPHE)에서 원효의 일심(一心)을 주제로 박사학위를 받았으며원효 및 동서양 철학과 관련된 연구와 저술 활동을 하고 있으며, 대학에서 동양철학과 동서비교철학을 강의하고 있습니다

 

이번 콜로퀴엄에서는 "『우파니샤드』의 ‘뿌루샤’와 『기신론』의 ‘일심(一心)’에 관한 상호 고찰-편재성(遍在性)과 동시성(同時性)을 중심으로"라는 주제가 다뤄질 예정입니다.  


‘心’(마음)이란 무엇일까요? 어디든 가고 무엇이든 볼 수 있는 근거입니다그처럼 모든 가능의 근거이기에 마음을 어떻게 운용하느냐에 따라, 우리는 속박에로도 그리고 자유에로도 향할 수 있게 됩니다마명(馬鳴)의 대승기신(大乘起信論)’은 = 이문(二門)’이라는 철학적개념으로써 속박과 자유의 관계를 정교하게 직조해냅니다. ‘이문(二門)’은 바로, 본연으로서의 자유의 공간인 진여문(眞如門)과 속박으로서의 현실인 생멸문(生滅門)을 가리킵니다그 두 세계를 아무런 장애 없이 바로 ‘心’은 자유로이 넘나듭니다곧 모든 세계에 펼쳐져 있는 편재성(遍在性)과 동시성(同時性)으로서의 心인 것입니다반면 우파니샤드는 상징과 비유 그리고 은유로서‘뿌루샤’ 곧 ‘넓게 퍼져 있는 자’로서 해탈의 가능 근거를 표현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바로 깨달음(자유)의 가능근거와도 같은 '우파니샤드’의 ‘뿌루샤’와 ‘기신론(起信論)’의 ‘일심(一心)’의 관계를 보다 정교히 살펴봄으로써, ‘브라만’, ‘아트만, ‘뿌루샤’가 결국엔 같은 ‘하나’라는 것,나아가 그 ‘뿌루샤’의 편재(遍在)의 의미가 대승불교의 ‘종합론(綜合論)’과도 같은 ‘기신론’에서는 ‘일심(一心)’이라는 위상으로 자리잡게 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게될 것이다.

 

이번 콜로퀴엄에 여러분을 초청합니다

 

□ 주제『우파니샤드』의 뿌루샤와 『기신론』의 일심(一心)’에 관한 상호 고찰-편재성(遍在性)과 동시성(同時性)을 중심으로- 

□ 연사최원호 연구원 (한국외국어대학교

□ 일시: 2020 6 26일 오후 2

□ 장소: Online(Webex) https://hufs.webex.com/meet/hye_gang


 ** 발표문을 다운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