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화살표

역사

왕조 짤루끼야 왕조(ಚಾಲುಕ್ಯ, Chalukya dynasty) 1 작성일 19-04-25
시기

543년 ~ 753년

수도

바다미(현재 인도 카르나타카 주 도시)

주요왕들

<초대 짤루끼야(바다미 짤루끼야) 왕조의 왕> ● 풀라케신 1세 - 543년 ~ 566년 ● 키르티바르만 1세 – 566년 ~ 597년 ● 만가레샤 – 597년 ~ 609년 ● 풀라케신 2세 – 609년 ~ 642년(642년 수도 바다미 함락으로 한동안 공위) ● 비크라마디트야 1세 – 655년 ~ 680년 ● 비나야디트야 – 680년 ~ 696년 ● 비자야디트야 – 696년 ~ 733년 ● 비크라마디트야 2세 - 733년 ~ 746년 ● 키르티바르만 2세 – 746년 ~ 753년

29개주

카르나타카 주

왕조약사

1. 개요 짤루끼야([tʃaːɭukjə]) 왕조는 6세기에서 12세기까지 인도남부와 중부지역을 통치했던 고대 인도 왕조이다. 이 기간 동안 세 개의 짤루끼야 왕조가 영토를 다스렸는데 6세기 중반 최초로 나타난 짤루끼야 왕조는 바다미 짤루끼야(Badami Chalukyas)로 불려졌다. 바다미 짤루끼야는 바나바시(Banavasi)의 카담바(Kadamba) 왕국이 쇠퇴하자 독립을 주장하였으며, 풀라케신 2세( Pulakeshin II) 통치기간 동안 급속도로 세력을 확장하였다. 풀라케신 2세가 사망한 이후 동짤루끼아는 데칸의 동부에서 독립적인 왕국으로 떨어져 나갔으며, 11세기까지 왕조가 유지되었다. 데칸의 서부에서는 8세기 중반 라쉬트라쿠타(Rashtrakutas) 왕조가 새롭게 등장하였으며, 10세기 후반에는 서짤루키야 왕조라고 불리웠다. 서짤루끼아는 칼야니 지방에서 12세기까지 왕조를 유지하였다. 짤루끼야의 통치는 남인도 역사에서 중요한 이정표이며 카르나타카(Karnataka)의 역사에서 황금시대를 상징한다. 바다미 짤루끼야 왕조의 등장으로 남인도 지역에서 작은 왕국들이 난립했던 시기는 끝나고 제국이 등장하게 된다. 또한 짤루끼아 왕조는 남인도에 수도를 둔 채 카베리(Kaveri) 강과 나르마다(Narmada) 강사이의 전 지역을 통합하고 지배하였다. 이 제국의 발흥은 효율적인 행정, 해외 무역과 상업을 탄생시켰으며, "짤루끼안 건축(Chalukyan architecture)"이라고 불리는 새로운 스타일의 건축을 발전시켰다. 서짤루키아의 자인(Jain)과 베라샤바(Veerashaiva) 전통에서 유래된 칸나다(Kannada) 문학은 9세기 라슈트라쿠타(Rashtrakuta) 궁정에서 열렬한 후원을 받았으며, 11세기에는 뗄루구 문학이 동 짤루키아의 후원을 받았다. 2. 역사 1) 바다미 짤루끼야(초대 짤루끼야) 짤루끼야는 600년 넘게 인도의 데칸 고원을 다스렸다. 이 기간 동안 그들은 세 개의 밀접한 관련이 있지만 개별 왕조로서 통치했다. 이들은 6세기에서 8세기 사이에 통치한 바다미 짤루끼야(초대 통일 짤루끼야)와 깔야니 짤루끼야(서 짤루끼야)와 벵기 짤루끼야(동 짤루끼야)로 구분된다. 6세기에 굽따 왕조와 그 후계자들의 쇠퇴로, 빈디야스 남쪽의 데칸(Deccan)과 타밀라함(Tamilaham) 지역에는 큰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했다. 작은 소왕국들이 난립하던 시대가 지나고 제국의 시대가 열린 것이다. 짤루끼야 왕조는 543년 풀라케신 1세(Pulakeshin I)에 의해 세워졌다. 풀라케신 1세는 바타피(현재 카르나타카 주의 바갈코트 지방의 바다미)를 왕조의 수도로 명명하였다. 이에 초대 짤루끼야는 바다미 짤루끼야(Chalukyas of Badami)로 불리게 된다. 그들은 카르나타카 주 전체와 데칸의 안드라프라데시 주 대부분을 포함하는 제국을 통치했다. 왕위를 물려받기 전 에레야라는 이름을 가졌던 풀라케신 2세는 데칸 전체를 지배하고 통치하였으며, 바다미 왕조의 가장 잘 알려진 제왕이자, 인도역사상 주목할 만한 왕 중 하나로 꼽힌다. 그의 왕비들은 남부 카나라(Canara)지역의 알루파(Alupa) 왕조와 탈라카드(Talakad)의 웨스턴 강가(Western Ganga) 왕조의 공주들로서, 짤루끼야 왕조와의 혼인을 통해 혈연관계로 친밀한 유대를 맺었다. 풀라케신 2세는 짤루끼야 제국을 팔라바(Pallava) 왕국의 북쪽까지 확장하고 나르마다 강둑에서 바르다나(Vardhana) 왕조의 왕 하르샤(Harsha)의 남진을 저지했다. 그 후 데칸 남동부에서 비슈누쿤딘(Vishnukundins) 왕조를 격파했다. 그러나 팔라바 왕조의 나라스임하바르만(Narasimhavarman)은 642년 바다미를 공격, 일시적으로 점령하여, 바다미 짤루끼야 왕조의 세력 확장을 저지하였다. 이 전쟁에서 위대한 영웅인 풀라케신 2세가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바다미 짤루끼야 왕조는 바다미가 13년 동안 팔라바 왕조에 점령당했을 때 내분으로 풀라케신 2세가 죽은 후 잠시 쇠퇴하였으나, 비크라마디트야 1세(Vikramaditya I)가 바다미에서 팔라바 족을 밀어내고 제국에 질서를 회복하는 데 성공하였다. 이후 짤루끼야 왕조는 계속해서 번창하였으며 비자야디트야(696–733년)왕은 37년간 왕조를 통치하였으며 수많은 사원을 건축하였다. 짤루끼야 왕조는 비크라마디트야 2세(Vikramaditya II)의 통치기간(733–744) 동안 다시 전성기에 올랐는데, 이시기 툰다이만달람(Tondaimandalam) 영토의 정복과 이때의 팔라바 왕국의 난디바르만 2세(Nandivarman II)에게서 거둔 승리는 비크라마디트야 2세의 유명세를 널리 떨치게 하였다. 또한 정복자임에도, 팔라바 왕국의 국민들과 수도 칸치푸람(Kanchipuram)의 기념물에 자비를 베풀어 더욱 존경을 받았다. 이로써, 팔라바 왕조가 반다비를 정복했던 이전의 굴욕을 복수하고, 카날라사나타(Kailasanatha) 사원에 승전비를 세워 칸나다 비문을 새겼다. 그의 통치 기간 동안 아랍의 우마야드 칼리프하테(Umayyad Caliphate)의 침입자들은 찰루키야 통치하에 있던 남부 구자라트를 침공했으나 아랍인들은 나브사리(Navsari)의 짤루끼야 총독인 풀라케시(Pulakesi)에 의해 패배하고 쫓겨났다. 753년 키르티바르만 2세(Kirtivarman II)를 끝으로, 라슈트라쿠타(Rashtrakuta)의 왕 단티두르가(Dantidurga)에 의해 짤루끼야 왕조가 전복되었다. 바다미 짤루끼아 왕조의 황금시대에는 남쪽의 카베리(Kaveri)에서부터 북쪽의 나르마다(Narmada)까지 이르는 광대한 제국을 통치했다.

첨부파일